외교실패에 발목 잡힌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