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조업 부활' 나선 서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