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적 분쟁 끝낸 삼성·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