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 日기업, 더 강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