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산층, 펜트하우스에 꽂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