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 '高위험·대박형' 상품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