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 창출, 서비스業이 답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