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용은 아시아인 첫 메이저 정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