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엔터업계 '영토확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