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법 존엄사 첫 인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