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시티' 매각 진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