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동양, 7번의 기회 날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