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M&A 큰손' 사모펀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