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지방정부 '공공연금의 덫'