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서비스 협력사, 정치권에 분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