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불 붙은 인수경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