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특허괴물과 '전쟁'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