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황에 상장사도 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