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개 꺾인 엔터株 '거품 논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