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물경제 덮친 '유럽 쓰나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