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러·이란 등 11개국 30명 제재…반인권·부패 혐의
영국이 9일(현지시간) 러시아와 이란 등 11개국의 부패 정치인, 인권 침해 인사, 분쟁 관련 성폭력 가해자 30명을 제재 명단에 올렸다.

영국 정부는 세계 반부패의 날과 세계 인권의 날을 맞아서 해외 파트너들과 조율해서 제재를 한다고 말했다.

영국이 한 번에 이렇게 광범위한 제재를 내린 것은 처음이다.

이번 제재 대상에는 이란 사법·교정 관련 공무원 10명, 미얀마 군사정부 인사들, 우크라이나 침공 최전선에 있는 러시아 제90 탱크사단의 사령관 이바툴린 대령, 말리 카티바 마시나 그룹 등이 포함됐다.

코소보, 남수단, 파키스탄, 몰도바, 세르비아, 우간다, 니카라과 등의 인사들도 제재를 받게 됐다.

제임스 클리버리 영국 외무장관은 성명에서 "세계에 자유롭고 열린 사회를 장려하는 것이 우리의 임무"라며 "가장 기본적 권리가 극악하게 침해되는 데 배후에 있는 인사들을 폭로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