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국 정상 "안보 위협 속 장기적 관계 구축"…日, 나토와 협력 강화
日정부 "공동 개발이 경제적·효율적"…美와는 무인기 사업 추진
일본, 영국·이탈리아와 차세대 전투기 개발…2035년 배치(종합)
일본이 오는 2035년 배치를 목표로 영국, 이탈리아와 함께 차세대 전투기를 공동 개발한다.

9일 로이터·AFP·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일본, 영국, 이탈리아 정부는 이날 3개국 정상 공동 성명을 통해 "전투기 개발 프로그램을 통해 장기적인 관계를 구축할 것"이라며 안보 위협이 점증하는 상황에서 군사 능력과 기술 진전을 가속하게 될 것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차세대 전투기는 다양한 작전 수행 능력, 무인기·인공위성과의 네트워크 성능을 강화하는 데 초점을 맞춰 개발된다.

특히 이번 전투기 공동 개발은 일본이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주요 방위 장비 분야에서 처음으로 미국 이외 나라와 협력 사업을 진행하는 것이다.

일본은 지금까지 항공자위대 전력을 미국에 의존해 증강해 왔으나, 미국이 이번 프로젝트와 같은 시기에 전투기를 개발할 계획이 없어 이례적으로 영국·이탈리아와 손을 잡았다고 현지 공영방송 NHK가 분석했다.

이들 3개국은 그동안 각자 막대한 자금을 투입해 차세대 전투기 개발을 추진해왔다.

일본 방위성은 전투기 공동 개발에 대해 "스텔스 성능 등 각국의 기술이 적용된 뛰어난 전투기를 보다 저렴하고 효율적으로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전투기를 수입하면 개발국과 관계, 기술적 제약 때문에 독자적으로 기체를 수리하기 어렵다"며 "공동 개발하면 안보환경 변화에 대응하는 능력이 향상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전투기 공동 개발 사업에는 일본의 미쓰비시중공업·미쓰비시전기와 영국의 BAE시스템, 이탈리아 항공·방위기업 레오나르도 등이 참여할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영국·이탈리아와 차세대 전투기 개발…2035년 배치(종합)
이번에 제시한 목표대로 2035년까지 차세대 전투기 개발이 이뤄지면 일본은 항공자위대의 기존 전투기인 F2의 후속 모델로 100대를 배치할 계획이다.

항공자위대는 현재 F2를 약 90대 운용하고 있다.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 회원국인 영국과 이탈리아는 차세대 전투기로 유로파이터를 대체할 계획이다.

일본은 최근 나토 회원국과 방위 협력 강화를 모색해 왔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지난 6월 NATO 정상회의에 참가해 러시아나 중국 등의 잠재적인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일본과 NATO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일본 정부는 살상 능력이 있는 무기를 외국에 팔거나 양도하는 것을 금지한 '방위장비 이전 3원칙' 운용 지침을 개정해 새 전투기를 다른 나라에 수출하는 방안도 적극적으로 검토 중이다.

이와 관련해 하마다 야스카즈 방위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영국이 수출을 중시하고 있는 점을 고려해 영국, 이탈리아와 함께 (수출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차세대 전투기 개발을 통해 경제 전반의 개혁을 촉진하고, 인도·태평양 지역과 유럽에서 평화와 안정의 기틀을 놓고 싶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미국 국방부는 이날 일본 방위성과 별도의 공동 성명을 내고 이번 전투기 공동 개발 계획에 지지 의사를 밝혔다.

미국과 일본은 내년부터 차세대 전투기를 지원하는 무인기를 함께 개발할 계획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