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바이든 차남 의혹 보도' 차단 당시 트위터 내부논란 공개
트럼프, 머스크 '트위터파일'에 "대선사기…헌법 적용 종료해야"
트위터 경영자인 일론 머스크가 2020년 대선 때 조 바이든 대통령의 차남 의혹 관련 기사의 유포를 차단하는 과정에서 트위터 내부 논쟁이 있었다고 밝히자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대선 사기를 재차 주장하면서 헌법상의 선거규정 이행 종료를 요구했다.

최근 트위터를 인수한 머스크는 지난 3일 이른바 '트위터 파일'이란 이름으로 바이든 대통령의 차남 헌터 바이든과 관련한 2020년 뉴욕포스트의 기사 유포를 제한하는 과정에서 있었던 트위터 내부 논란 상황을 공개했다고 미국 CNN 방송 등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앞서 보수성향의 뉴욕포스트는 대선 3주 전인 2020년 10월 헌터 바이든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마약 코카인을 흡입하면서 신원미상 여성과 성행위를 하는 동영상, 헌터를 임원으로 채용하고 급여를 준 우크라이나 에너지업체 대표가 바이든 당시 후보를 만났다는 것을 시사하는 이메일 등이 담긴 노트북이 오하이오주 델라웨어의 한 컴퓨터 수리점에서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당시 트위터는 출처가 불분명하다는 이유로 사용자들이 해당 보도를 공유하는 것을 차단하는 조처를 내렸다.

이와 관련, 머스크는 '트위터 파일' 이름의 여러 트위터 글을 공유하면서 당시 법무, 정책, 커뮤니케이션 담당 직원 간에 이를 놓고 논란이 있었다는 점과 논의 과정에서 제한 조치에 대한 반대 의견도 때때로 표출됐다고 전했다.

다만 미국 민주당이 이에 대해 직접적으로 관여했다는 내용은 없었다고 미국 언론은 보도했다.

트럼프, 머스크 '트위터파일'에 "대선사기…헌법 적용 종료해야"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 보도가 나오자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글을 올리고 "이런 유형의 대규모 사기는 헌법에 있는 것을 포함해서 모든 규칙, 규정, 조항의 (적용) 종료를 허용한다"면서 "우리의 위대한 건국자들은 이런 가짜 사기 선거를 원하지 않았으며 허용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2020년 선거 결과를 폐기하고 정당한 승자를 선언할 것이냐 아니면 새롭게 선거를 치를 것이냐"고 국민들에게 물었다.

이에 대해 앤드루 베이츠 백악관 언론담당 부보좌관은 성명을 통해 "당신은 당신이 이겼을 때만 미국을 사랑할 수는 없다"면서 "헌법은 200년 이상 미국이 자유와 법치를 가능케 한 신성불가침한 문서"라고 비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