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서 정상회담…"장쩌민 유지 이어 유럽과 관계 발전"
시진핑, EU 수장에 "패권 추구 안할테니 신냉전 반대하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일 유럽연합(EU) 수장과의 회담에서 전날 사망한 장쩌민 전 국가주석의 유지를 이어받아 유럽과의 관계를 발전시키겠다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시 주석은 방중한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가진 회담에서 "장쩌민 동지는 중국 국가지도자 시절 중국과 유럽 관계 발전을 고도로 중시하고 관심을 기울여 유럽 국가를 여러 차례 방문하고 EU 및 유럽 국가 지도자들과 긴밀한 교류를 유지했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또 장 전 주석이 "중국-EU 지도자 회담 메커니즘의 구축을 추동하고 양측의 다양한 분야 대화·협력을 촉진했다"며 "우리는 그의 유지를 이어받아 중국-유럽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고 발전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시 주석은 중국은 패권을 추구하지 않을 것이며, 제도의 수출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EU의 전략적 자주성을 지지한다고 강조하고, EU와 유럽 국가들이 신냉전에 반대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중국은 미국과 유럽 등 서방과 패권 경쟁을 할 뜻이 없으니 유럽도 미국의 대중국 봉쇄에 동참하지 말라는 취지로 풀이된다.

이와 함께 시 주석은 산업망과 공급망의 안정과 신뢰성을 공동으로 확보하고, 디커플링(decoupling·탈동조화)과 보호주의, 경제무역 및 과학기술 교류의 정치화 및 무기화에 공동으로 반대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미셸 상임의장은 EU가 '하나의 중국' 정책을 견지하며 중국 내정에 간섭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외교부는 소개했다.

또 EU는 중국의 신뢰할 수 있고 예상 가능한 파트너가 되기를 원한다며 유럽-중국 투자협정 체결 프로세스를 계속 추진하고, 공급망 안정과 상호 신뢰를 증강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심화하길 원한다고 밝혔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시 주석은 10월 당 대회를 거쳐 3연임 임기를 시작한 뒤 지난달 미국, 독일, 프랑스 등의 정상들과 잇달아 회담하며 지난 수년간 악화한 대서방 관계의 개선을 모색하고 있다.

시진핑, EU 수장에 "패권 추구 안할테니 신냉전 반대하길"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