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자동차 시장을 지배해온 테슬라의 위상에 균열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테슬라의 전기차 시장 점유율이 3년 안에 20%를 밑돌 것이란 보고서가 나왔다. 경쟁 심화와 수요 위축, 트위터 투자 악재 등이 맞물리면서 테슬라 투자에 대한 신중론이 힘을 얻고 있다.
흔들리는 테슬라 아성
심상찮은 테슬라…美 점유율 14%P '뚝'
29일(현지시간) 시장조사업체 S&P글로벌은 “지난 1~9월 등록된 미국 전기차 52만5000대 중 65%인 34만 대가 테슬라 차량이었다”고 발표했다. 2020년 79%, 2021년 71%이던 테슬라의 시장점유율이 올해 60%대로 내려앉았다. 테슬라의 아성을 넘볼 만한 업체는 아직 없다. 포드(7%) 기아(5%) 쉐보레(4%) 현대자동차(4%) 아우디(2%) 폭스바겐(2%) 리비안(2%) 등 경쟁사의 시장 점유율은 한 자릿수에 그쳤다.

3년 뒤엔 판도가 달라질 것이란 전망이다. S&P글로벌은 “2025년 테슬라의 시장 점유율이 20%를 밑돌 것”으로 예상했다. 미국에서 판매되는 전기차 모델은 현재 46종에서 2025년 159종으로 세 배 이상으로 급증할 것으로 내다봤다.

테슬라 경쟁사들은 차량 가격이 5만달러(약 6600만원) 미만인 중저가 시장을 집중 공략하고 있다. 지난 3분기 기준 중저가 전기차 시장 점유율 1위 업체는 포드(28%)였다. CNBC에 따르면 테슬라의 보급형 전기차인 모델3는 최저가가 4만8200달러지만 옵션을 포함하면 5만달러를 웃돈다. 테슬라가 중저가 시장에서 사실상 손을 놓고 있었다는 얘기다.

배터리용 리튬 시장에서 테슬라가 누리던 독점적 지위도 흔들리고 있다. 테슬라는 리튬 시장의 최대 구매자로서 힘을 행사해 수년간 고정 가격에 공급계약을 체결해왔다. 하지만 블룸버그는 “포드와 제너럴모터스(GM)가 선불금을 지급하거나 새 광산 건설에 대출을 약속하면서 이런 역학관계를 흔들고 있다”고 보도했다.
트위터 리스크도 주목
테슬라 주가는 이날 1.14% 하락한 180.8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400달러에 육박하던 연초(1월 3일)보다 55% 낮다. 11월 들어서만 주가가 21% 빠졌다. 같은 달 S&P500지수가 2% 반등하는 등 미국 증시가 회복세를 보인 것과 대조적이다. 포드와 GM의 주가가 올 들어 각각 37%, 35% 하락한 것과 비교해도 낙폭이 더 크다.

투자전문매체 배런스는 “최근 테슬라 주가 하락분의 75%는 시장 환경에서 기인했다”고 짚었다. 인플레이션으로 대출 부담이 커지면서 비(非)필수재인 자동차의 소비 수요가 위축될 것으로 우려된다는 얘기다. 배런스는 중국의 ‘제로 코로나’ 정책, 반도체 부족으로 인한 공급난, 미·중 갈등 심화 등도 악재로 꼽았다.

또 다른 문제는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인 일론 머스크가 인수한 트위터 리스크다. 애덤 조나스 모건스탠리 애널리스트는 “기관투자가 등 43명을 설문한 결과 대부분이 트위터 인수가 테슬라에 부정적이라고 답했다”고 했다. 머스크는 지난 10월 말 440억달러(약 58조원)에 트위터를 인수한 뒤 구조조정에 나서면서 애플과의 갈등도 불사하고 있다. 이 때문에 머스크가 테슬라 경영에 집중하지 못할 것이란 시장 우려가 커졌다.

이주현 기자 deep@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