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전역에 확산했던 ‘제로 코로나’ 반대 시위가 당국의 공권력 동원에 주춤했다. 그러나 텔레그램, 트위터 등 검열이 미치지 않는 소셜미디어에선 중국 청년들이 여전히 저항정신을 표출하고 있다. 서방 국가들은 중국에 평화적 시위와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라고 일제히 요구했다.
‘89년’을 기억하라
29일 텔레그램 베이징 오픈채팅방에는 중국 당국과 제로 코로나 정책을 비판하는 글들이 줄지어 올라왔다. 한 사용자는 “학생은 학교에 가고 시민은 회사에 갈 수 있어야 한다”고 적었다. 톈안먼 사태를 뜻하는 ‘89년’을 기억해야 한다는 글도 눈에 띄었다. 무기력한 자신들의 모습을 비판하는 글이나 정부가 강경 진압에 나설 것이란 글도 나타났다.

전날인 28일 밤에는 지난 주말과 달리 대규모 시위가 벌어지지 않았다. 베이징 도심 량마차오 거리 일대는 시민 대신 경찰이 점령하다시피 했다. 수백 대의 경찰차가 늘어서 공포 분위기를 조성했다. 경찰은 행인들의 신분증을 검사하면서 방문 이유를 묻기도 했다. 량마차오는 지난 주말 시민 수백 명이 모여 “봉쇄 대신 자유를 원한다” 등의 구호를 외치며 ‘백지 시위’를 벌인 곳이다.

대학가가 있는 하이뎬구 일대에서 이뤄질 예정이었던 시위도 당국의 원천봉쇄로 무산됐다. 텔레그램의 한 오픈채팅방에 오후 6시에 모이자는 제안이 올라왔으나 예정지에서 경찰이 삼엄한 경비를 펼치면서 열리지 못했다.

상하이에서도 시위가 벌어졌던 우루무치중루 거리를 중심으로 차단 시설이 설치되는 등 경찰이 고강도 단속을 벌여 중국 주요 도시의 거리 시위가 소강상태를 보였다.

국무원은 이날 방역 기자회견에서 노인 백신 접종을 확대하겠다고 발표했다. 중국 국내외에선 제로 코로나를 완화하기 위한 전제조건으로 노인 백신 접종률 제고를 꼽아왔다. 또 베이징, 광저우 등 일부 도시가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강제하지 않겠다고 발표했다.

시위가 가라앉은 가운데 29일 범중국증시는 큰 폭으로 반등했다. 전날 1.57% 떨어졌던 홍콩 항셍지수는 이날 5.24% 오른 18,204.68로 거래를 마쳤다. 홍콩에 상장된 중국 본토 기업들로 구성된 홍콩H지수는 6.2% 치솟았다. 중국 상하이종합지수와 선전성분지수도 각각 2.31%, 2.14% 상승 마감했다.
중국 인권 문제 압박하는 서방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 전략소통조정관은 28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국민이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는 정책이나 법에 평화적으로 시위할 권리가 보장돼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이런 관점에서 시위를 주시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유엔은 중국 정부의 시위 대응 과정에서 부당한 구금 논란이 불거진 데 대해 ‘절제된 대응’을 촉구했다. 제러미 로런스 유엔인권최고대표사무소 대변인은 “중국 당국이 국제인권법과 기준에 따라 시위에 대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리시 수낵 영국 총리는 주요 외교정책 연설에서 “중국이 영국의 이익과 가치를 위협하면서 양국 간 ‘황금시대’는 끝났다”고 말했다.

미국과 유럽 국가는 중국의 권위주의를 비판하며 서방식 자유민주주의의 가치를 강조해왔다. 특히 이번 방역 반대 시위에선 중국인들이 시진핑 체제에 대한 불만까지 터뜨리고 있어 서방 견제의 파급력이 클 것이란 분석이다.

미국의 싱크탱크 애틀랜틱카운슬의 데이비드 술먼 연구원은 대규모 유혈사태 가능성도 내다봤다. 그는 “대도시에서 수만 명이 운집할 정도로 소요가 커지면 무장경찰 등이 동원될 수 있으며 이를 계기로 중국 사회 전반에 걸친 억압이 더 강화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베이징=강현우 특파원 hkang@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