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제도 개편 찬성 집회…'대통령실 예산 대폭 감소' 등 정부성과 발표도
'의석수 감축 추진' 멕시코 대통령, 야당 반대에 거리행진
야당의 반대에도 선거제도 개편을 추진하는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이 27일(현직시간) 대규모 군중행사에 참석했다.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멕시코시티의 독립기념탑(천사탑)에서부터 대통령궁 앞 소칼로 광장(12만 5천명 수용 규모)까지 약 4㎞ 구간을 지지자들과 함께 걸었다.

일반적인 성인 걸음으로 50분 정도 걸리는 거리이지만, 5시간이 소요될 정도로 많은 인파가 몰렸다.

한때 경호 라인이 무너지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외교장관, 아단 아우구스토 로페스 내무장관, 클라우디아 셰인바움 멕시코시티 시장 등도 이 자리에 동행했다.

이날 행사는 야당과 일부 시민단체의 선거제도 개편 반대 집회에 대한 맞불 성격으로 조직됐다.

현재 멕시코 하원은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 제안에 따라 발의된 선거제도 개정안을 논의하고 있다.

정당 득표율에 따라 의석수를 배분하는 비례대표제를 폐지해 의원 수를 대폭 줄이는 게 핵심이다.

개정안대로라면 상원은 128석에서 96석으로, 하원은 500석에서 300석으로 각각 줄어든다.

또 정당의 공적자금 조달 규모 삭감, 하원에서의 결정이 아닌 국민투표로 선거재판소 판사 등 선출, 전자투표제 도입 등도 담았다.

그러나 야당과 일부 시민단체는 최근 멕시코시티를 비롯한 전국 50여곳에서 반대 시위를 했다.

'의석수 감축 추진' 멕시코 대통령, 야당 반대에 거리행진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이날 행진 후 소칼로 광장에서 집권 4년 주요 성과를 발표하기도 했다.

"올해 국가 경제가 3.5% 성장했고, 내년과 내후년에도 비슷한 성장세가 예상된다"고 말해 청중의 박수를 받은 그는 "풍족함은 투과성이 있는 것처럼 위에서 아래로 흘러내린다는 말(낙수효과)이 있지만, (저는) 국가의 지원이 빈곤층에 직접적으로 향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복지정책 강화 기조를 유지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

임기 중 연방정부 차량구매 지출 비용 '제로', 이전 정부 대비 대통령실 예산 집행 1/6 수준으로 감소, 최저임금 인상, 모성 보호와 학생 지원 강화 등도 대표적인 '잘한 일'로 꼽았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