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스위스 축구계도 '무지개완장' 금지에 유감
2022 카타르 월드컵 경기 중 차별에 반대하는 의미를 지닌 '무지개 완장'을 착용하면 제재하겠다는 국제축구연맹(FIFA)의 결정에 스위스 축구협회도 유감을 표명했다.

도미니크 블랑 스위스 축구협회장은 27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이번 카타르 월드컵에서 무지개색 '원 러브(Onelove)' 완장 착용을 금지하기로 한 FIFA의 결정에 실망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결정이 대회 막바지에 내려지는 바람에 스위스 축구협회가 대응할 시간이 충분하지 못했다"면서 "이해할 수 없는 슬픈 결정"이라고 유감을 드러냈다.

스위스는 잉글랜드, 독일, 네덜란드, 벨기에, 웨일스, 덴마크 등과 함께 카타르 월드컵 국가대표팀 주장들이 무지개 완장을 착용하고 경기에 나서기로 했던 7개국 중 하나다.

무지개색으로 채워진 하트에 숫자 1이 적힌 '원 러브'(One Love) 완장으로도 일컬어진다.

무지개 완장은 월드컵을 앞두고 각종 인권 논란이 불거진 개최국 카타르에 항의하고 차별에 반대한다는 뜻을 명확히 하겠다는 취지를 담고 있다.

그러나 FIFA가 이 완장을 착용하면 옐로카드를 주겠다는 경고를 하자 7개국 국가대표팀 주장들은 물러설 수밖에 없었다.

블랑 회장은 "우리는 대회 전 몇 달간 개최국의 인권 문제에 주목해왔지만, FIFA가 제재 입장을 분명히 한 상황에서 우리의 경기까지 위태롭게 만들고 싶지는 않았다"고 완장 착용을 포기했던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그렇다고 우리가 인권을 옐로카드보다 덜 중시한다는 건 완전히 잘못된 해석"이라며 "우리는 대회 개최를 앞두고 얼마나 인권이라는 가치를 중요하게 여기는지를 분명히 보여줬다"고 덧붙였다.

스위스 축구협회는 잉글랜드 등 다른 유럽 9개국의 축구협회와 함께 카타르 월드컵 준비 과정에서 많은 노동자들이 혹독한 근로 환경에 시달렸다는 점을 문제 삼으며 FIFA에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할 것을 촉구한 바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