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집권 굳힌 당대회 직후 '사회주의 문화강국' 메시지 전파
장쯔이(43), 전쯔단(59·견자단) 등 중국 스타 배우들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권위주의 장기집권 체제를 굳히자 바로 시 주석의 '문화강국' 메시지를 전파하는 데 돌입했다.

27일 더타임스에 따르면 장쯔이는 시 주석이 제시한 사회주의 문화강국 건설에 기여하겠다고 가장 먼저 결의를 밝힌 명사 중 한 명이다.

장쯔이는 "앞으로 일을 할 때 시 주석의 지시를 따르고 중국의 문화적 태도를 준수할 것이며 이 시대의 열정을 노래하고 중국의 이야기를 더 나은 방식으로 얘기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예술, 문화 노동자로서 나는 아주 성실하게 총서기(시진핑 중국 공산당 총서기)의 요구를 연구하고 이해했다"고 덧붙였다.

시 주석의 발언이 교육적이고 영감을 주는 까닭에 향후 연기 생활에 쏟을 노력의 지향점이 더 선명해졌다는 찬사도 쏟아냈다.

영화 '와호장룡' 등 주연 배우인 장쯔이는 국내에도 잘 알려진 중국 톱스타다.

시 주석은 지난 22일 폐막한 제20차 공산당 전국대표대회에서 3연임을 굳히고 지도부에 측근들을 가득 메웠다.

장쯔이는 시 주석이 3연임을 확정한 직후 중국 관영 CCTV에 출연해 시 주석에 대한 충성을 다짐했다.
더타임스는 "와호장룡의 스타 장쯔이가 공산당 치어리더로서 시진핑의 복음을 퍼 나르고 있다"고 해설했다.

그러면서 문화계 인사들의 공개 지지는 중국에서 활동하는 유명인사는 반드시 사회주의 핵심 가치를 준수하고 긍정적 기여를 해야 한다는 명령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홍콩의 간판 액션배우이자 감독, 무술감독인 전쯔단도 젊은이들을 계도하는 데 더 긍정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공개 지지를 표명했다.

전쯔단도 관영 TV에 모습을 드러내 "시진핑 총서기를 핵심으로 하는 새 지도부의 영도 아래 중국은 영화 제작에서 확실히 새 시대를 선포할 것"이라고 말했다.

퉁다웨이(43), 류타오(44) 등 유명 배우들도 중국 공산당의 지시를 받들어 예술계 노동자로서 헌신하겠다는 지지를 표명했다.

시 주석은 이번 당대회에서 중국이 사회주의 가치에 맞춰 혁명 문화를 촉진하고 양질의 전통문화를 내세워 문화강국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인민이 중심이 되는 문화를 만들고 인민에게 영감을 주는 작품을 생산할 것을 격려한다"며 "도덕적, 예술적으로 둘 다 재능이 있는 작가와 예술가를 대거 양성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