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확전우려해 거부…"현재도 우크라 영토내 목표 대부분 타격 가능"
우크라, 타격대상 목록 제시하며 美에 장거리 미사일 지원 압박
러시아의 침공 이후 영토 수복을 위해 반격에 속도를 내는 우크라이나가 장거리 미사일을 지원받기 위해 미국에 상세한 타격 목표 리스트를 제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장거리 미사일을 제공할 경우 우크라이나가 공격 범위를 러시아 영토까지 확대하면서 확전할 수 있다는 미국의 우려를 불식하기 위해 정보 공유를 강화하겠다고 한 것이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우크라이나 영토 내에서 공격이 필요한 구체적인 러시아군 목표물을 미국에 전달하고 있다고 이 사안을 잘 아는 여러 정부 관료들을 인용해 미국 CNN방송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한 우크라이나 정부관계자는 "우크라이나 영토 내에서 공격이 필요한 구체적인 타격 목표를 정확하게 기술했다"면서 "이 목표는 현재 우리가 보유한 무기로 접근이 안 되는 것들"이라고 말했다.

우크라이나의 목표물 가운데는 원거리 러시아 병참선, 방공 무기 및 공군 기지, 크림반도를 포함해 러시아 동·남부 지역의 무기고 등이 포함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이 매체는 분석했다.

장거리 로켓이 제공될 경우 우크라이나는 크림반도 내에 위치한 러시아 드론 기지도 타격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게 된다고 미국 측 소식통이 전했다.

러시아는 이란제 드론을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우크라이나는 미국에 장거리 미사일인 에이태큼스(ATACMS) 지원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대지 미사일인 ATACMS의 사거리는 300㎞ 정도로, 미국이 지원한 무기 중 사거리가 가장 긴 고속기동포병로켓시스템(HIMARS·하이마스)의 약 4배에 달한다.

미국은 지난달 28일 발표(18대)를 포함해 지금까지 30대의 하이마스를 지원했으며, 이 무기는 주요 전선에서 전투의 흐름을 바꾸고 우크라이나가 역공에 나서는데 기여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우크라이나는 이에 더해 사거리가 더 긴 ATACMS 지원을 요청하고 있으나 미국은 우크라이나가 현재 지원받은 무기로도 효과적으로 전투를 하고 있다면서 이를 거부하고 있다.

로이드 오스틴 국방부 장관은 전날 CNN 방송에 출연해 "우크라이나는 전장에서 지원 무기를 효과적으로 적합한 방식으로 사용하고 있다"면서 "하이마스로 우크라이나 영토 내의 대부분의 목표물을 겨냥할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장거리 미사일 제공을 거부하는 것은 우크라이나가 이를 러시아 본토 공격에 사용할 수 있다는 우려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28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점령지 병합 선언과 관련해 발표한 성명에서 "미국은 국제적으로 인정된 우크라이나 영토를 존중할 것"이라면서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원 방침을 밝힌 바 있다.

나아가 장거리 미사일 제공 자체가 러시아 입장에서 '미국이 선을 넘었다'고 오해할 소지가 있다는 점도 미국의 판단에 영향을 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