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 대응 활동을 벌이고 있는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창업자가 소비 축소만을 강조해서는 결코 기후변화 위기를 해결할 수 없다고 밝혔다.

29일(현지시간) 미 CNBC 방송에 따르면 게이츠는 블룸버그 팟캐스트 '제로'에 출연, 환경운동가들이 소비 줄이기, 이른바 '역성장'(degrowth)을 기후변화 해결책으로 주장하는 데 대해 '돈키호테식 아이디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사람들이 기후변화 우려 때문에 생활방식을 완전히 바꿀 것이라고 말하는 것은 현실적이지 않다"고 밝혔다.

대다수 개인이 지구적 문제에 도움이 되기 위해 각자 생활 방식을 덜 편안한 방향으로 바꾸지는 않는다는 것이다.

이어 육류 섭취나 좋은 집에 대한 소유욕을 차단하는 등 인간의 기본적인 욕구를 바꾼다는 것은 너무 어려운 일이라고 설명했다.

또 풍족한 생활 여건을 갖추고 실제로 소비를 줄일 여력이 있는 일부 국가나 개인이 있을 수는 있지만, 그들만으로 기후변화를 억제할 만큼 충분히 온실가스 배출을 감축하지는 못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온실가스 문제 이외에도 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팬데믹), 의료비용 급증, 빈곤국 지원, 우크라이나 전쟁 등 자금과 관심이 필요한 다양한 이슈들이 존재한다고 말했다.

이어 얼마나 많은 사안이 대단하지 않은 양의 유한한 자원들을 놓고 경쟁하고 있는지 기후변화 분야 활동가들이 모르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

그는 기후변화의 해결책으로 동일한 목적을 기존 방식에 비해 비용은 동일하거나 저렴하면서도 기후변화를 고려하는 방식으로 달성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 개발을 꼽았다.

의미 있는 변화를 이루려면 온실가스를 배출하지 않는 친환경 방식을 위해 추가로 부담해야 하는 비용, 즉 '그린 프리미엄'을 경제 전 분야에서 점차 줄이다가 결국 없애야 한다는 것이다.

게이츠는 이를 위해 자신이 2015년 설립한 투자펀드 '브레이크스루 에너지 벤처스(BEV)가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새 방식을 개발하는 초기 스타트업에 투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빌 게이츠 "기후변화 해결책은 소비 축소가 아니라 기술개발"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