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태사령부 성명 "동맹과 긴밀 협의…직접 위협은 아냐"
美, 해리스 이한 직후 北 또 도발하자 "한국방어 약속 굳건"
미국은 29일(현지시간)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이 한국을 떠난 직후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또다시 발사한 것과 관련해 "한국과 일본 방어에 대한 미국의 약속은 굳건하다"고 밝혔다.

미군 인도·태평양 사령부는 이날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한 성명을 내고 "우리는 두 발의 탄도미사일 발사 사실을 인지하고 있고, 동맹 및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사령부는 "우리는 이번 발사가 미국 국민이나 영토, 동맹에 직접적인 위협이 되지 않는 것으로 평가하지만, 이는 북한의 불법적인 대량살상무기(WMD)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이 정세를 불안정하게 한다는 점을 강조한다"고 언급했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에 대한 인도·태평양 사령부의 반응은 북한의 이전 도발 때와 대동소이한 것이다.

미 국방부도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한 입장을 묻는 연합뉴스 서면 질의에 사령부의 성명을 공유했다.

앞서 북한은 한국시간 29일 오후 8시 48분께부터 8시 57분께까지 평안남도 순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 두 발을 발사했다.

이는 지난 25일과 28일에 이은 것으로 닷새간 세 차례 미사일을 쏜 셈이다.

특히 해리스 부통령 방한 직전에 이어 이한 직후에 미사일을 발사하면서 한미연합훈련을 겨냥한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한미는 최근 동해에서 연합훈련을 했으며, 훈련에 참여한 미 항모 로널드 레이건호는 아직도 한국에 머물고 있다.

해리스 부통령은 방한 기간 윤석열 대통령을 예방한 데 이어 비무장지대(DMZ)를 찾아 북한을 '악랄한 독재정권'이라 칭하면서 확장억제 공약을 거론하는 등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과시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