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19일 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열린 제8기 제6차 정치국회의에서 대미 신뢰 구축 조치를 전면 재고하고 ‘잠정 중지했던 모든 활동’을 재가동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평양 노동신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19일 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열린 제8기 제6차 정치국회의에서 대미 신뢰 구축 조치를 전면 재고하고 ‘잠정 중지했던 모든 활동’을 재가동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평양 노동신문
국가정보원은 북한이 7차 핵실험을 감행한다면 10월 16일∼11월 7일 사이일 가능성이 있다고 28일 밝혔다.

또 "북한의 풍계리 3번 갱도가 완성돼 핵실험 가능성이 높아진 상황"이라고 보고했다.

국정원은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가 비공개로 진행한 전체회의에서 이같이 보고했다고 정보위 여야 간사인 국민의힘 유상범,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이 언론 브리핑에서 밝혔다.

유 의원은 "(7차) 핵실험 가능성에 대한 의견을 물었는데, 국정원에서는 만약 한다면 10월 16일 중국 공산당 제20차 당대회 이후부터 11월7일 미국 중간선거 사이에 할 가능성이 높다고 예측하는 상황"이라며 "만약 감행한다면 그렇다고 말한 거지 확률이나 실제 가능성의 의미로 말한 게 아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국정원이 "북한에서 풍계리 3번 갱도가 완성됐고 핵실험 가능성이 높아진 상황"이라고 보고했다고 유 의원은 전했다.

윤 의원은 이와 관련해 "여러 가지 상황을 고려할 때 중국의 당 대회 (이후), 미국의 중간선거 이전인데, 코로나19 상황과 여러 국제 관계를 고려해 종합적으로 판단을 내리지 않겠느냐는 보고였다"고 덧붙였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