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해군의 경쟁 우위 유지…역내 동맹 안심시키는 데 중요한 역할"
스텔스 기능에 함대지·함대함 미사일발사용 80개 수직발사대 탑재
인도·태평양에서 중국을 견제하는 데 역점을 두고 있는 미국이 해군의 최신예 스텔스 구축함을 일본에 배치했다.

27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줌월트 구축함이 지난 26일 일본 요코스카항에 도착했다.

줌월트함은 원래 미국 샌디에이고를 모항으로 뒀으나 괌으로 이동한 뒤 지난 19일 일본으로 출항했다.

미 해군은 줌월트함을 인도·태평양 지역을 담당하는 7함대의 주력 해상 전력이자 미 해군이 전방에 배치한 구축함전대 중 가장 큰 규모인 제15구축함전대에 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줌월트함은 유사시 한반도에도 투입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제15구축함전대 대변인은 CNN에 "줌월트함은 우리의 경쟁 우위를 유지하고 역내 동맹과 파트너를 안심시키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밝혔다.

줌월트함은 레이더 탐지를 피할 수 있는 스텔스 기능과 함대지 및 함대함 미사일 등을 발사할 수 있는 80개의 수직발사대를 탑재했다.

특히 해군은 최소 마하 5(시속 6천120km)의 속도로 날아가 미사일 방어망을 무력화할 수 있는 극초음속 미사일을 줌월트함에 탑재할 계획이다.

최근 대만 해협과 한반도에서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미 해군이 최첨단 구축함으로 전력을 보강한 것이다.

미 태평양사령부 합동정보센터 작전처장을 지낸 칼 슈스터 전 해군 대령은 CNN에 "스텔스 기능을 갖춘 전함의 존재는 중국으로부터 상당한 관심을 끌 것"이라고 말했다.

줌월트급 구축함은 막강한 능력을 자랑하지만 1척당 건조 비용이 80억달러(약 11조원)에 달한다.

당초 미 해군은 32척을 건조할 계획이었으나 비용 문제와 전장 환경 등을 고려해 3척으로 줄였다.

현재 2척의 줌월트급 구축함을 운용 중이며 1척을 추가로 건조하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