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푸아뉴기니의 한 시장에서 판매되는 빈랑나무 열매 / 사진 =  AP 연합뉴스
파푸아뉴기니의 한 시장에서 판매되는 빈랑나무 열매 / 사진 = AP 연합뉴스

구강암을 유발해 ‘죽음의 열매’로 불리는 빈랑(비틀넛)이 중국에서 소비가 늘어나자 지방정부들이 판매를 규제하기 위해 나서고 있다.

22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저장성 이우시와 장시성 난창시 시장감독관리국은 지난 20일 빈랑 가공식품 판매를 금지하고, 판매대에 진열된 제품을 수거하도록 조치했다.

지난 5월 구이저우성 준이시를 시작으로 10여 곳이 빈랑 식품 판매 금지 조처를 내리는 등 빈랑 판매 규제에 나서는 지방정부가 늘고 있다.

앞서 중국은 2020년 빈랑을 식품 품목에서 제외한 데 이어 작년 9월에는 방송과 인터넷 등을 통해 빈랑을 식품으로 홍보하거나 판매하는 행위를 금지했다.

빈랑은 중국을 비롯한 일부 아시아 국가에서 위장 질환과 냉증 치료, 기생충 퇴치 약재 등으로 사용해왔으며, 각성 효과가 있어 일부 사람들은 껌처럼 씹기도 한다.

이 과일이 함유한 ‘아레콜린’이라는 성분 때문은 구강암을 유발한다.

세계보건기구(WHO) 국제 암연구소는 2003년 빈랑을 1급 발암물질로 지정했고, 중국도 2017년 아레콜린 성분을 구강암 유발 물질로 규정한 바 있다.

후난성에서 수년 전 구강암 환자 8000여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들 중 90%가 빈랑을 섭취한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