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미국 의회 대표단이 14일부터 이틀간 대만을 방문할 계획이다.

이날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주대만미국협회(AIT)는 성명을 통해 미 의회 대표단이 14~15일 대만을 방문해 대만 고위 지도자들을 만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만을 방문하는 의원들은 민주당 소속 에드 마키, 존 가라멘디, 앨런 로언솔, 돈 바이어 의원과 공화당 아우무아 콜먼 라데와겐 의원 등이다. 인도·태평양 지역 방문의 일환이라는 것이 AIT 측 설명이다.

미 대사관은 양측이 대만 미국-대만 관계와 글로벌 공급망 문제 등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미국 대표단의 대만 방문은 미국 의전 권력 서열 3위인 낸시 펠로시 하원 의장 이후 11일 만이다.

앞서 이달 초 펠로시 의장이 중국의 거듭된 반대에도 대만 방문을 강행하자 중국 인민해방군은 지난 4일부터 10일까지 대만을 포위하고 역대 최대 규모의 군사훈련을 실시했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