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미일 연합훈련 작년보다 50%↑…중러 군사활동 경계
올해 1∼7월 실시된 미군과 일본 자위대의 연합 훈련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50% 늘어났다고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3일 보도했다.

신문은 일본 방위성 발표를 기준으로 1~7월 미일 연합 훈련을 파악한 결과 모두 51회로 작년 같은 기간(34회)보다 1.5배로 늘었다고 보도했다.

2020년 1∼7월 연합 훈련(23회)과 비교하면 2.2배로 증가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개시 후 중국과 러시아가 일본 인근에서 군사 활동을 활발하게 하는 것에 대한 경계감이나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을 포함해 미사일을 반복해 발사한 것이 미일 연합 훈련 증가의 배경이라고 닛케이는 진단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