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한경DB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한경DB
이재용 부회장이 정부의 '8·15 광복절 특별사면'으로 복권된 데 대한 외신 보도가 잇따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삼성 총수, 뇌물 유죄에 대해 대통령 사면을 받다'는 제하의 기사에서 "한국의 전 대통령에게 뇌물을 준 혐의로 두 번 수감된 이재용 부회장이 2017년 이후 범죄 기록을 깨끗이 씻을 수 있게 됐다"며 "이 부회장은 '새로운 시작의 기회를 얻게 돼 매우 감사하다. 기업인으로서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이어 WSJ는 이 부회장의 제일모직과 삼성물산 간 부당 합병,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을 거론하면서 "분식회계 혐의와 관련해 유죄를 받으면 다시 수감될 수 있는, 법적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 있다. 본인은 혐의를 부인한다"고 덧붙였다.

뉴욕타임스(NYT)는 '1년 전에 풀려난 삼성의 사실상 수장이 사면됐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뇌물죄로 복역한 이 부회장은 대통령 사면을 받은 한국 재계 총수 중 한 명"이라며 "한국에서는 재벌 총수들이 뇌물 범죄로 유죄를 받고 이후 대통령 사면을 받은 오랜 역사가 있다. 반부패 활동가들은 그런 사면이 한국 정치의 부패를 고착화할 뿐이라고 오랫동안 주장해 왔다"고 보도했다.

CNBC는 "이번 사면은 상징적"이라며 "이 부회장이 뇌물 혐의로 18개월을 복역하고 난 뒤 이미 가석방됐기 때문이다. 이번 사면으로 전문가들은 이 부회장이 더 자유롭게 기업 활동을 할 수 있고 삼성의 큰 움직임을 예고할 수 있다고 전망한다"고 보도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이 부회장 사면은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는 기대로 재계와 대중들에 의해 널리 받아들여졌다"며 "삼성은 한국의 경제생활을 지배하는 대기업 그룹 중 하나다. 화이트칼라 범죄로 유죄를 받은 많은 총수는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사면돼 왔다"고 보도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