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사냥·정치 수사' 공세 속 압수수색 영장 공개엔 긍정적
트럼프, 핵 기밀문서 반출 보도에 "날조"…新舊권력 긴장고조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마러라고 리조트 내 자신의 자택에 대한 연방수사국(FBI)의 압수수색 목록에 핵무기 관련 기밀 문건이 포함됐다는 보도에 강력하게 반발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이 만든 소셜미디어 '트루스소셜'에 올린 글에서 "핵무기 이슈는 나에 대한 다른 조사와 마찬가지로 날조"라고 주장했다.

앞서 워싱턴포스트(WP)는 전날 한 소식통을 인용해 FBI의 압수수색 대상에는 핵무기 관련 기밀 문건이 포함됐지만 이를 확보했는지는 알 수 없다고 보도했다.

지난 8일 FBI가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자택을 압수수색하자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를 전격 공개하고, '마녀사냥'이자 '정치적 수사'라고 공세를 퍼부었다.

특히 일부 트럼프 지지자들은 FBI가 트럼프 전 대통령 자택을 압수수색하면서 트럼프 전 대통령의 혐의를 입증하기 위해 '증거'를 심어놨다는 근거없는 주장까지 제기하고 나섰고, 이같은 음모론은 보수언론을 통해 급속히 퍼지기도 했다.

이에 메릭 갈런드 미 법무부 장관은 전날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압수수색 사실을 확인하면서 영장을 공개해달라고 마이애미 연방법원에 청구했다고 밝혔다.

통상 압수수색 영장은 공개하지 않지만, 트럼프 전 대통령 측의 정치 수사 주장을 반박하기 위해 초강수를 둔 것으로 해석돼 미국 신·구 권력간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갈런드 장관은 압수수색이 상당한 근거가 있다며 트럼프 측 주장을 일축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갈런드 장관 기자회견 직후 성명에서 법무부에 완전히 협조적이었음에도 압수수색이 단행됐다고 불만을 표하면서 압수수색 영장 공개에 반대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에 따라 트럼프 전 대통령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이 공개될 지 주목된다.

영장에는 FBI의 구체적인 수사 대상과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반출한 것으로 의심되는 문서 목록 등이 포함돼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작년 1월 퇴임하면서 백악관의 기밀자료 상당수를 무단 반출한 혐의로 연방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다.

1·6 의사당 난입 사태를 조사 중인 미 하원 특별위원회는 조사 과정에 트럼프 전 대통령의 기록물 일부가 훼손되고, 일부는 마러라고로 반출된 사실을 확인했고, 반출 자료엔 '국가기밀'로 표시된 문서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왔다.

미국 역사상 처음 발생한 FBI의 전직 대통령 자택 압수수색에 대해 트럼프 전 대통령의 친정인 공화당도 쟁점화하고 나섰다.

케빈 매카시 공화당 하원 원내대표는 오는 11월 중간선거에서 공화당이 하원을 장악하게 되면 이번 압수수색과 관련해 법무부 등을 조사하겠다고 말하는 등 이번 논란에 가세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