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유력 일간지 USA투데이는 최근 초비상이다. 매일 아침 구독자들에게 신문을 배달해 줄 인력이 부족해서다. USA투데이 발행사 개닛은 “신문 배급소의 12%에서 담당자가 구멍 난 상태”라며 “당장 1000여 명의 배달 인력을 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개닛은 인쇄 부문에선 최근 대규모 해고를 단행했다. 불필요한 인력을 감축해 운영비를 줄여야 한다는 판단에서다.

미국 노동시장에서 상반된 현상이 동시에 일어나고 있다. 일손 부족으로 구인난이 심각한 곳이 있는 반면 경기 둔화 우려 속에 직원 수를 줄이는 기업도 늘고 있다.
구인난과 해고가 동시에
파이낸셜타임스(FT)는 12일 “한쪽에서는 사람을 구하고 한쪽에서는 자르는 전례 없는 역설이 미국 노동시장에서 일어나고 있다”고 보도했다.

최근 미국 노동부 자료에 따르면 고용시장은 완전고용에 가까운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7월 비농업 부문의 신규 일자리는 52만8000개에 달했다. 전달 37만2000개에서 50% 이상 급증했다. 미국 기업들의 신규 고용 규모는 올해 3월부터 5개월 연속 30만 개를 넘겼다. 7월 실업률은 3.5%를 기록했다. 통상 실업률 4% 정도면 완전고용으로 간주한다. 트럭운송업, 패스트푸드 체인점 등에서는 일손이 모자라 채용 규모를 계속 늘리고 있다.

그러나 다른 한편에서는 고용을 감축하는 기업이 잇따르고 있다. 미국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두 분기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하자 경기 침체를 대비해 허리띠를 졸라매고 있다. 코인베이스, 골드만삭스, 마이크로소프트, 월마트, 넷플릭스 등이 연달아 인력 감축 계획을 발표했다. 구인·구직 컨설팅 기업 챌린저 그레이&크리스마스(CG&C)에 의하면 지난달 미국 기업들이 감축을 예고한 인력 규모는 총 2만5810명으로 추산됐다. 기업들은 지난 6월에는 3만2517명을 해고하기로 했다. 코로나19로 글로벌 경제가 직격탄을 맞은 이후 16개월 만의 최대치였다.

노무컨설팅업체 머서의 마틴 페를랑 최고경영자(CEO)는 “최근 고용 흐름은 우리 모두의 머리를 긁적이게 만들고 있다”고 했다. 인력 중개 업체 임플로이브리지의 조아니 빌리 수석애널리스트는 “미국 경제가 기술적 불황에 직면해 대규모 해고가 일어나고 있지만 노동시장의 한편은 견고하다”며 “인력시장업계에 몸담은 25년 동안 한 번도 접해보지 못한 형태의 불황”이라고 했다.
코로나 사태 등이 원인
전문가들은 인력 구조조정에 대해 “기업들이 지난해 하반기부터 코로나19 회복세에 대비해 인력을 과도하게 뽑아둔 탓도 있다”고 입을 모았다. 기업들이 올해 경제 전망을 과도하게 낙관해 마구잡이로 구인에 나섰다가 후회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풍부한 시중 유동성 덕분에 지난해 성과급 잔치를 벌인 월가가 대표적이다. 이들은 올 들어 인수합병(M&A), 기업공개(IPO) 등 대규모 자문 수수료 수익을 낼 수 있는 자본시장이 급속도로 얼어붙자 앞다퉈 저성과자를 솎아내고 있다. 작년에 역대급 투자 뭉칫돈을 끌어모았던 스타트업들도 올해 기업 가치가 추락하면서 긴축 경영에 돌입했다.

한쪽에서는 코로나로 자발적 퇴직자가 늘어 인력 부족에 시달리고 있다는 분석이다. 팬데믹 이후 미국에서는 노동 자체를 거부하거나 “더 나은 직장을 찾겠다”는 이유로 회사를 관두는 이례적인 풍토가 생겨났다. 이른바 ‘대퇴사 시대’다. 작년 하반기부터 지난달까지 자발적 퇴사자가 매달 400만 명을 웃돌았다. 전체 직원 대비 퇴사자 비율인 퇴사율도 2.8~3%대를 기록했다. 이는 최근 20년간 가장 높은 수준이다. 페를랑 CEO는 “퇴사율이 수개월째 역대 최고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며 “이 때문에 기업들이 이직자를 대체하기 위해 얼마나 더 많은 직원을 채용해야 하는지 제대로 추산하지 못했다”고 분석했다.

기업들이 어떤 직원이 필수 인력인지 선별에 나섰다는 해석도 나온다. 필수 인력 채용은 늘리되 불필요한 인력은 과감히 쳐내고 있다는 얘기다. 앤드루 챌린저 CG&C 부사장은 “지난 1년 반 동안 기업들이 최대한 많은 인력을 확보하는 데 집중했다”며 “하지만 이제는 직원들을 뽑는 데 신중해졌다”고 했다.

오현우 기자 ohw@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