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물가 상승세가 둔화됐다. 휘발유 가격이 하락하면서 물가 상승률이 지난달 ‘고점’을 찍었다는 전망에 힘이 실렸다. 하지만 물가가 아직 높은 상황이라 미 중앙은행(Fed)의 기준금리 인상 속도는 당분간 유지될 것이라는 설명이 나온다.
물가 상승세 둔화...에너지 가격 하락이 영향
미국 노동부는 올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1년 전보다 8.5% 올랐다고 10일 발표했다. 1981년 11월 이후 가장 높게 뛰었던 전달의 9.1%보다 상승폭이 둔화했다. 전월 대비로는 변동이 없었다. 변동성이 큰 에너지와 식품을 제외한 근원 CPI는 전년 동기 대비 5.9% 올랐다.

이날 나온 수치는 시장 예상치를 모두 하회한 결과다. 앞서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지난달 CPI 상승률은 8.7%였다. 전월 대비 상승률은 0.2%, 근원 CPI 상승률은 6.1%에 달할 것이라고 내다봤었다.

식품 가격과 임대료가 올랐지만 에너지 가격이 크게 하락하며 상승분을 상쇄했다. 지난달 식품 가격은 전월 대비 1.1% 올랐고 임대료는 0.7% 올랐다. 반면 에너지 가격은 4.6% 하락했다. 휘발유 가격과 천연가스 가격은 6월보다 각각 7.7%, 3.6% 떨어졌다. 항공 가격도 같은 기간 7.8% 내렸다.

주식 시장도 반등했다. 오전 10시 기준 다우선물은 1.21% 올랐다. S&P 500과 나스닥 선물은 각각 1.66%, 2.30% 상승했다.

인플레이션 정점설에 힘이 쏠린다. 앞서 월가는 인플레이션이 6월 이후 정점을 찍고 내려왔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마크 잔디 무디스 수석이코노미스트는 “모든 사람은 상당히 좋은 소식을 들을 준비가 돼 있다”며 “8.7%도 고통스러울 정도로 높은 물가 상승률이지만 점점 물가가 낮아지는 방향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했다. 데이비드 켈리 JP모간 수석글로벌전략가도 “인플레이션에 대한 지속적인 하향 압력이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Fed 금리 인상 기조는 변화 없을 가능성 높아
하지만 정점을 찍더라도 당분간은 고물가가 유지될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 우세하다. 에너지 가격이 고공행진을 멈춘 것처럼 보이지만 러시아에 유리한 겨울이 다가오면 상황이 달라질 수 있다. 존 킬더프 어게인캐피털 최고경영자(CEO)는 “일부 국가에 러시아산 원유 공급이 중단되면서 국제 유가가 상승했고 이는 글로벌 공급이 취약하다는 점을 보여준다”며 “여전히 불확실성이 크다”고 했다.

미국의 급격한 임금 상승도 인플레이션을 부채질하는 요소다. 미국 노동부는 7월 고용보고서에서 시간당 평균 임금이 전년 동기 대비 5.2% 올랐다고 발표했다.

이 때문에 CPI 상승률이 감소해도 미 중앙은행(Fed)이 금리 인상 속도를 크게 늦추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리처드 무디 리전스파이낸셜 이코노미스트는 “8%가 넘는 물가 상승률은 Fed를 설득할 수 없다”고 했다. 오마 샤리프 플레이션인사이트LLC 이코노미스트는 “Fed는 광범위한 분야에서 인플레이션이 둔화하고 있다는 증거를 보길 원한다”며 “이번 7월 CPI는 Fed의 판단 기준에 부합하지 못할 것”이라고 했다.

제롬 파월 Fed 의장은 지난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직후 “향후 발표되는 데이터를 보고 9월 금리 인상폭을 결정하겠다”고 했다. 8월 CPI와 고용보고서가 남은 변수다. Fed 인사들은 기준금리를 한 번에 75bp(1bp=0.01%포인트) 올리는 ‘자이언트 스텝’을 9월에도 밟아야 한다는 발언을 최근 쏟아냈다.

박주연 기자 grumpy_cat@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