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스페인 관광 협력 차원 제주 올레길과 상징구간 조성

스페인 대표 도보여행 코스인 산티아고 순례길에 제주 상징물인 돌하르방과 제주 올레길 상징물인 간세가 설치됐다.

스페인 산티아고 순례길에 제주 돌하르방·간세 설치돼
제주도는 스페인 갈리시아주 관계자들과 함께 현지 시각 기준 12일 산티아고 순례길 아레카 구간의 몬테도고소에서 상징물 설치 기념행사와 부대행사를 열었다고 13일 밝혔다.

도는 한국과 스페인 관광 협력사업을 위해 한국의 제주 올레길과 스페인 산티아고 순례길에 상호 상징구간을 만들었다.

상징구간은 스페인 산티아고 순례길의 아레카 구간이 선정됐으며, 한국에는 제주올레 1코스가 지정됐다.

도와 스페인 갈리시아주는 상징구간인 아레카 구간 몬테도고소에 돌하르방과 간세를 설치하고, 제주올레 1코스에는 산티아고 상징물인 조가비 디자인 표지석을 설치할 예정이다.

이날 기념행사의 부대행사에서는 제주 해녀를 소재로 한 무용 공연을 선보였다.

또 제주의 자연을 담은 사진 10점과 제주올레 사진 10점을 활용해 디지털 방식으로 사진전이 열렸다.

이번 행사는 지난해 6월 당시 문재인 대통령 스페인 순방을 계기로 한국과 스페인 관광교류 활성화를 위해 마련됐다.

스페인 산티아고 순례길에 제주 돌하르방·간세 설치돼
이와 함께 도는 스페인 갈리시아주와 다양한 분야에서 실무교류 협력하기로 체결했다.

이번 협약 체결은 양 지방정부 간 관광교류 활성화에 중점을 두고 있으며 축·수산 등의 분야로도 확대하는 등 교류 다변화를 위한 적극적 협력 관계를 유지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도는 스페인에서 제주 상징물을 설치하는 것과 함께 세계관광기구(UNWTO)를 방문해 국제 섬 관광 정책(ITOP) 포럼과 연계한 제주-UNWTO 간 협업사례 발굴 및 UNWTO 회의 등 국제 마이스 행사 제주 유치 방안 협의를 진행했다.

김애숙 제주도 관광국장은 "이번 한-스페인 관광 협력 사업을 통해 제주와 올레길이 널리 알려지기를 바란다"며 "양국 간의 우호 협력은 물론 유럽지역으로의 관광교류 확대 및 다변화에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