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최대 경제대국 독일이 31년 만에 처음으로 월간 무역적자를 냈다. 세계 경기 둔화 속에 수출이 줄어든 반면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에너지 수입 비용이 치솟은 결과다. 독일 안팎에선 “몇 달 안에 지나갈 위기가 아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무역적자 낸 통상강국
독일, 에너지 수입액 급증…31년 만에 무역적자
독일 연방통계청은 지난 5월 무역적자가 9억유로(약 1조2200억원)를 기록했다고 4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수출은 전월 대비 0.5% 감소한 1258억유로, 수입은 2.7% 증가한 1267억유로로 집계됐다. 독일의 월간 무역수지가 적자로 돌아선 것은 동·서독 통일 이듬해인 1991년 이후 처음이다. 파이낸셜타임스는 “제조업 수출을 바탕으로 우뚝 선 유럽연합(EU) 경제강국의 기반이 흔들리고 있다”고 분석했다.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에너지 가격이 폭등하며 독일의 수입액이 불어났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5월 에너지 식품 부품 등의 수입액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30% 이상 증가했다. 에너지 가격 상승의 영향으로 지난 1~5월 독일의 대러시아 수입액도 전년 동기 대비 54.5% 급증했다. 독일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를 제재하기 위해 러시아산 에너지 의존도를 줄여나가고 있지만 에너지 가격 상승세가 더 가팔랐던 것으로 분석된다. 영국 경제연구소 옥스퍼드이코노믹스의 올리버 라카우 경제학자는 “독일이 구조적으로 해외 에너지와 원자재에 얼마나 의존하고 있는지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독일 경제의 성장동력인 수출은 힘을 쓰지 못했다. ‘제로 코로나’ 정책을 시행 중인 중국의 도시 봉쇄령으로 대중 수출 규모가 크게 감소했다. 5월 독일의 대중 수입액은 중국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기 이전인 1월보다 35% 증가했다. 같은 기간 중국에 대한 수출은 0.5% 증가하는 데 그쳤다. 글로벌 경제 전망이 어두워지자 독일산 제품에 대한 수요가 줄어들었다는 분석도 나온다.

국가별로 보면 대미 수출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5월 독일의 대미 수출액은 134억유로로 전월 대비 5.7% 늘었다. 같은 기간 대러 수출액은 전월에 비해 29.4% 증가했지만 기저 효과로 풀이된다. 독일의 대러 수출액은 3월 60%가량 급감한 데 이어 한 달 뒤에는 9.9% 줄었다. 감소세가 둔화됐지만 1년 전 대러 수출 규모의 절반 수준에 불과하다. 독일 기업들은 대러 경제 제재에 동참하며 러시아를 주요 수출 시장에서 제외했다.
경기침체 우려도
독일 내에선 경제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는 이날 “독일이 역사적인 도전에 직면했다”며 “우크라이나 전쟁이 모든 것을 변화시켰고, 코로나19 여파로 공급망마저 붕괴돼 위기가 몇 달 안에 끝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무역적자가 일시적인 현상에 그치지 않을 것이란 관측도 많다. 미국과 유럽 등에서 경기침체가 현실화하면 수출 중심의 경제 구조를 가진 독일의 타격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글로벌 금융업체 ING의 카스텐 브제스키 거시연구팀장은 “무역수지는 적어도 향후 몇 년간 플러스로 돌아오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컨설팅업체 판데온매크로이코노믹스의 클라우스 비스테센 이코노미스트는 “독일은 올여름 내내 무역적자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했다.

경기침체 우려도 제기된다. 브제스키 팀장은 “2분기 독일의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마이너스를 기록할 것”이라면서 “독일과 나머지 유럽 국가들이 올해 침체에 빠질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허세민 기자 semi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