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헌정 사상 최초로 흑인 여성 연방대법관이 공식 취임했다.

AP와 의회전문매체 더힐 등에 따르면 30일(현지시간) 워싱턴DC 연방대법원에서 커탄지 브라운 잭슨 신임 대법관이 공식 취임했다.

취임식에서 잭슨 대법관은 "헌법을 수호하고 지지하며 두려움이나 선호 없이 정의를 집행하는 엄중한 책임을 받아들인다"고 선서했다.

이로써 잭슨 대법관은 233년간 백인과 남성 위주로 구성됐던 연방대법원 역사상 첫 흑인 여성 대법관이 됐다.

잭슨 대법관은 스티븐 브레이어 전 대법관의 후임으로, 브라이어 대법관도 기존 진보 진영이었다. 이에 따라 잭슨 대법관의 취임에도 연방대법원의 이념 분포는 보수 6대 진보 3으로 동일할 예정이다.

잭슨 대법관은 브라이어 대법관을 향해 "지난 20년 동안 내 개인적인 친구이자 멘토였다"면서 "그의 모범적인 봉사를 따라 나는 미국인에게 봉사할 준비가 돼 있다"고 했다.

미 언론들은 올해 51세인 잭슨 판사가 대법원에 젊음과 다양성을 더하고, 특정 문제들에 있어서는 브라이어 대법관보다 더 진보적인 접근을 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성명을 내고 "잭슨 판사의 역사적 취임은 젊은 세대와 흑인 여성, 모든 미국인과 우리 나라에 큰 의미가 있는 전진을 의미한다"면서 "잭슨 판사의 지혜와 경험은 앞으로 수년간 우리 모두를 자랑스럽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모두 9명인 미국 대법관은 종신직으로, 탄핵되거나 사망 내지 사직 등의 사유가 있어야 대통령이 후임 대법관을 지명한 뒤 상원 인준 등을 거쳐 공식 임명하게 된다.

앞서 브레이어 전 대법관은 올해 1월 퇴임 의사를 밝혔고,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월 잭슨 판사를 그 후임으로 지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대선 때 여성 흑인 대법관 임명을 공약으로 내건 바 있다.

한편, 잭슨 판사는 마이애미 출신으로 하버드대 학부와 로스쿨을 졸업했다. 그는 브레이어 전 대법관 밑에서 재판연구관으로 일했고, 워싱턴에서 판사로도 활동했다. 그러다 지난해 바이든 대통령에 의해 연방 항소법원 판사로 발탁됐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