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만이 중국 신뢰…75%는 '중국, 20년 내 군사적으로 호주 위협"
中·호주 관계 악화일로?…호주인 절반 "대만 침공시 군사 지원"
호주인 절반 이상은 중국이 대만을 침공할 경우 군사적 지원에 나서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호주 싱크탱크 로위연구소가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조사 대상자의 51%는 호주가 대만을 방어하기 위해 군사적 행동에 나서는 것을 찬성한다고 답했다.

이는 2019년보다 8%포인트 올라간 수치다.

반면 반대한다는 의견은 47%였다.

호주와 중국의 관계가 갈수록 악화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수치다.

특히 중국이 국제 문제에서 책임감 있게 행동할 것이란 믿음이 있다고 한 응답자 비율은 2018년 52%에서 12%로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이 향후 20년 안에 호주에 군사적 위협이 될 것이라는 응답도 2018년 46%에서 올해 조사에서는 75%로 급등했다.

이런 영향으로 국제 분쟁에 대한 호주인들의 생각도 달라졌다.

전 세계에서 벌어지는 각종 문제와 관련해 호주가 안전하다고 느끼는 사람은 2010년에는 92%였었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53%로 크게 줄었다.

특히 '대만을 둘러싼 미국과 중국의 군사적 충돌'이 향후 10년 내 호주 안보에 중대한 위협이 될 것이라는 의견은 무려 64%로 2020년(35%)보다 29%포인트나 올라갔다.

미국과의 동맹에 대해서는 87%가 호주 안보에 중요하다고 답했다.

동시에 77%는 미국과의 동맹으로 호주가 아시아 지역에서의 분쟁에 말려들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데 동의한다고 답했다.

미국이 국제 문제에서 옳은 일을 할 수 있다고 믿는다는 응답은 65%로 2011년 조사(83%) 때보다 떨어졌으며 영국·일본(87%), 프랑스(82%)에 대한 신뢰도보다 낮았다.

로위 연구소의 여론 담당자인 나타샤 카삼은 이번 여론조사 결과와 관련해 호주인들이 태평양 지역의 지정학적 충돌 가능성에 대해 매우 두려워하는 것을 알 수 있다고 해석했다.

그는 "호주인들이 중국이나 러시아에 대한 두려움을 느끼면서 평화와 안보를 지키려는 의지가 있음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응답자의 92%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우려했고, 87%는 중국과 러시아 간의 협력이 걱정된다고 답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