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둥성·상하이시는 이미 시행…"보조금 주는 지방정부 늘어날 듯"

중국의 지방 정부들이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을 맞은 중국 전기자동차 업계를 지원하기 위해 잇따라 '보조금 지급' 카드를 꺼내 들고 있다.

중국 지방정부들, 잇따라 '전기차 보조금'…베이징·우한 가세
28일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의 수도 베이징(北京)시와 후베이(湖北)성 성도인 우한(武漢)시가 코로나19 사태로 침체한 소비를 촉진하고 전기차 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각각 전기차를 구매하는 소비자들에게 보조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베이징시는 일반 차량을 전기차, 수소차, 하이브리드차 등 신에너지 차량으로 교체하는 소비자들에게 1만 위안(약 190만 원)의 보조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우한시도 일반 차량을 신에너지 차량으로 교체하는 소비자들에게 8천 위안(약 153만원)의 보조금을 준다.

이미 광둥(廣東)성 정부는 지난 4월 49종의 신에너지 차량을 대상으로 차량 구매 시 보조금을 지급하는 정책을 발표한 바 있다.

광둥성의 보조금 지급 기간은 5월1일부터 6월 30일까지다.

광둥성에 이어 코로나19 사태로 지난 4∼5월 두 달가량 도시봉쇄 조처를 취한 상하이(上海)시도 신에너지 차량에 대한 보조금 지급 정책을 실시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보조금 지급 정책을 실시하는 중국 지방 정부들이 계속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중국 중앙정부도 경기 진작을 위해 지방정부들의 전기차 보조금 정책에 동의하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