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태평양 18개국 참가 퍼시픽아일랜드포럼 정상회의에 맞춰 개최 추진
"지역 메커니즘 교란하려는 시도…열리기 어려울 듯"
"중국, 10개 태평양 섬나라와 외무장관회의 재추진"
호주와 뉴질랜드 등 태평양의 18개 국가 정상들이 모이는 지역 회의가 열리는 기간에 중국이 10개 태평양 섬나라들만 따로 모아 외무장관 회의를 추진하고 있다고 호주 ABC 방송이 27일 보도했다.

태평양 18개 섬나라가 참여하는 남태평양 지역 협의체 '퍼시픽 아일랜드 포럼'(PIF)은 내달 12일부터 14일까지 피지의 수도 수바에서 모여 정상회의를 갖는다.

이번 PIF 정상회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처음 대면으로 열리는 회의다.

하지만 호주 ABC는 중국이 PIF 정상회의가 열리는 마지막 날인 내달 14일 솔로몬제도와 피지 등 10개 태평양 섬나라를 상대로 화상으로 외무 장관 회의를 열 것을 제안했다고 보도했다.

이 10개국은 중국이 지난달 '포괄적 개발 비전' 협정을 맺으려 했던 나라들이다.

중국은 이들 10개국과 안보와 경제협력을 아우르는 포괄적 협정을 맺으려 했지만 이웃한 호주를 비롯해 미국 등 서방의 반대와 중국의 영향력 확대로 인한 예속화 우려 등으로 불발됐다.

이처럼 중국이 외무 장관 회의를 추진하는 것에 대해 전문가들은 중국이 태평양 지역에서 영향력을 행사하기 위한 의지를 여전히 갖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뉴질랜드 매시 대학의 태평양 전문가 애나 포울스 박사는 "중국이 기존의 지역 메커니즘을 의도적으로 교란하려는 시도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일부 국가들은 중국의 이런 의도를 불편하게 생각하고 있어 중국의 제안에도 이번 외교 장관회의가 열릴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분석했다.

포울스 박사는 "이번 시도가 태평양에서 잘 받아들여지지 않을 것이며 지역 관계를 방해하는 것으로 간주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한 서방 관료는 중국의 제안에 대해 최소 2개 나라가 시기가 적절하지 않다며 제안을 거부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호주 ABC에 전했다.

호주 외교통상부 대변인은 중국의 외교 장관회의 추진에 대해 즉답을 피하며 "호주는 PIF 정상회의 참석을 기대하고 있으며 우리는 우리의 태평양 파트너들이 누구와 어떤 것에 참여할 것인지 선택할 권리를 존중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