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증시가 50년 만에 최악의 수익률로 상반기를 마감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시장에서는 “증시가 바닥이니 저점 매수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과 “더 떨어질 테니 기다려야 한다”는 신중론이 동시에 나오고 있다.

24(현지시간)일 S&P500지수는 전거래일보다 3.06% 오른 3911.74에 장을 마감했다. 주간 성적으로 보면 6.4% 상승했지만, 올 들어서 이날까지 18%가량 빠졌다. S&P500지수가 상반기에만 15% 이상 하락한 것은 대공황이 한창이던 1932년 이후 다섯 번에 불과하다.
50년 만에 최악 성적 美 증시…"더 떨어져" vs "저점매수 기회"
“약세장 더 이어질 것”
로이터통신 등은 26일 “올해 상반기 S&P500지수가 18% 하락해 1970년 이후 50년 만에 최대 낙폭을 기록함에 따라 증시 바닥 논쟁이 불붙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 개인투자자협회(AAII)가 최근 시행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59.3%가 향후 6개월간 미국 증시가 약세장을 이어갈 것으로 내다봤다. 티머시 브로드 골드만삭스 자산운용 글로벌 부문장은 “상반기 주식시장에 휘몰아쳤던 불협화음과 변동성이 하반기가 된다고 해서 사라질 것으로 보지 않는다”고 전망했다.

프랑스 은행 소시에테제네랄이 1870년 이후 150년간 있었던 총 56번의 약세장을 전수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S&P500지수는 올 최고점 대비 최대 40%까지 빠질 것으로 전망됐다. 현시점보다 22% 추가로 떨어져 3020대로 추락할 것이란 분석이다. 소시에테제네랄은 “코로나19 여파로 2020년 3월 S&P500지수가 바닥을 친 이후 두 배 이상(113%) 급등한 상황”이라며 “유동성 과잉으로 인한 과열 증시의 조정은 불가피하다”고 지적했다.

로이터통신은 “통상 투자자들이 주가 하락을 상쇄하기 위해 포트폴리오에 담는 채권 가격도 동반 하락했다”고 전했다. 뱅가드 채권시장지수는 올 들어 현재까지 10.8% 떨어졌다. 브라이언 제이컵슨 올스프링글로벌인베스트먼트 수석투자전략가는 “최근 채권 수익률 하락세는 신흥시장 주식과 단기 하이일드 채권 등으로 투자금을 몰리게 해 시장 전반의 변동성을 억제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현재로선 미국 증시에 대해 여전히 신중한 입장”이라고 했다.
“저점 매수 미루지 말아야”
하반기에 반등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도 나온다. 주가 급락은 가파른 반등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는 이유에서다. LPL파이낸셜이 1932년부터 90여 년간의 추세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S&P500지수가 상반기에 15% 이상 떨어진 해에는 하반기 들어 평균 수익률이 24% 가까이 반등한 것으로 집계됐다.

반등세를 예측하는 주요 배경엔 연기금, 국부펀드 등과 같은 기관투자가가 있다. 기관투자가들은 자금 운용 수익률 목표치를 따라잡기 위해 매 분기 말 리밸런싱(자본조정)에 나서기 때문이다. 이들이 끌어모은 현금을 하반기 주식 매수에 할당하면 주가가 오를 수밖에 없다는 전망이다.

하워드 막스 오크트리캐피털 회장은 26일 파이낸셜타임스(FT)에 “금융시장 전반의 투매 행렬로 인해 헐값이 돼버린 자산들을 사들일 때가 왔다”며 “나는 이미 공격적으로 자산 매입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막스 회장은 시장이 좋을 때 관망하다가 환경이 나빠지면 적극적으로 투자하는 ‘시장 역행’ 투자로 유명하다. 그는 “우리가 거래하는 모든 자산이 6~12개월 전에 비해 상당히 저렴해진 상태”라며 “주식시장에서 바닥을 기다린다는 생각만큼 어리석은 게 없다”고 강조했다.

김리안 기자 knra@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