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난민 신청자 쉼터에 흉기 공격…1명 사망
독일 남부 난민 신청자들이 머무는 쉼터에서 흉기 난동이 발생, 1명이 숨졌다.

27일(현지시간) dpa, AP통신에 따르면 독일 경찰은 전날 저녁 독일 남부 호수 지역인 보덴제 인근의 크레스브론 마을의 난민 신청자 쉼터에서 흉기를 휘두른 31세 남성을 붙잡아 조사 중이다.

보도에 따르면 역시 이 쉼터에 거주하는 남성은 방문을 두드린 후 문을 여는 사람을 향해 계속해서 흉기를 휘둘렀다.

이로 인해 1명이 그 자리에서 숨졌다.

부상한 4명은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이 중 1명은 심각한 상태다.

추가 피해자가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사건 발생 건물 앞에서 용의자를 체포했으며 현장을 조사 중이다.

범행 동기는 알려지지 않았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