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위성, 미국 감시위성 회피 후 역감시 능력 보여줘"
중국 위성이 미국 정찰위성을 회피한 후 역감시하는 능력을 보여준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미국 우주전문 매체 '스페이스 뉴스'에 따르면 올해 중국의 스옌-12-01과 스옌-12-02 위성이 정지 궤도에 도달한 직후 미국 감시 위성 유에스에이(USA) 270이 이들을 향해 다가갔다.

그러자 두 중국 위성은 반대 방향으로 이동했고, 그 중 스옌-12-02 위성은 도리어 USA 270을 감시할 수 있는 위치에 자리 잡았다.

스페이스 뉴스는 "우주 전문가들은 이런 식으로 정지 궤도에서 서로 다른 나라 위성들이 '고양이와 쥐처럼' 쫓고 쫓기는 일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고 말한다"며 "각 위성의 능력이나 활동이 노출되지 않도록 하기 위한 조치"라고 전했다.

이어 "미군 위성은 1990년대부터 정지 궤도를 감시해왔다"며 "최근 몇 년 간 러시아와 중국의 정찰 위성들이 미군의 행보를 따라 하기 시작하면서 미국 관리들이 매우 불편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과 중국 간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최근 일어난 양국 위성의 조우는 우주 공간의 새로운 규범의 필요성을 제기한다.

우주 공간의 평화적 사용을 옹호하는 비정부기구 '시큐어 월드 재단'의 브라이언 위든 국장은 "위성들의 이러한 행동들의 모호성과 긴장 고조가 일종의 분쟁, 실수, 오해를 야기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중국은 일론 머스크의 우주기업 스페이스X의 스타링크 위성이 두 차례에 걸쳐 자국 톈궁 우주정거장에 위험하게 접근해 이를 피하기 위해 회피기동을 했다고 밝혔다.

그 직후 중국군 연구원들은 자국의 안보를 위협하는 위성을 파괴하거나 장애를 일으킬 수 있는 역량을 갖춰야 한다고 목소리를 냈다.

그런가 하면 제임스 디킨슨 미 우주사령관은 지난 3월 상원 군사위원회에 "로봇 팔이 달린 중국 위성 스젠 21호가 미래에 다른 위성을 붙잡거나 장애를 일으키는 데 이용될 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